소식 나눔터

우리는 온갖 계층의 사람들에게 구원의 기쁜 소식을 전하기 위하여 주님으로부터 파견 받았음을 의식하고 예수 그리스도께 대한 믿음과 사랑이신 성부와의 친교에 이르게 하도록 힘쓴다. 회헌 5,1

왜관 수도원 새사제 첫미사

작성자
Sr. Hosea
작성일
2024-01-24 19:37
조회
437
왜관수도원의 주세환 프란치스코 신부님의 첫 미사가 지난주에 있었습니다.
서울대교구 사제인 동생 주지환(요한바오로) 신부님께서 이날 미사를 함께 봉헌하였고,
부모님, 돈암동 성당 수녀님들, 신자분들도 축하의 마음으로 참석해 주셨습니다.

주 프란치스코 신부님께서 서품 상본의 그림을 설명해 주셨는데,
고등학생 시절 잠시 신앙과 멀어지게 되었을 때 어머니께서
“예수님께서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당신 품에 너를 꼭 껴안고 계신다.”라는
말과 함께 방에 살며시 넣어 준 그림이라고 했습니다.
이 그림은 이후 삶의 어려운 시기마다 예수님께 의지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되었고 그렇기에 주저없이 선택했다고 합니다.

신부님은 사제 성소의 부르심을 늦은 나이에 느꼈다고 했습니다.
어느 날 출근길 버스 안에서 불현듯 사제가 되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답니다.
한 번도 생각지 못한 일이라 오히려 당신 자신이 크게 놀랐고,
혹시 이것이 현실의 어려움을 회피하려는마음이 아닌가 하여
다니던 회사도 옮기고 몇 년 동안 그 갈망을 스스로 성찰하다 마침내 수도원에 입회하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이러한 주 프란치스코 신부님의 이야기는 친구들과 식사 도중에 문득 사제가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수도자가 되었다는 토마스 머튼의 일화를 떠오르게 했습니다.
또한 하느님의 부르심이 언제 어느 곳에서든 올 수 있으며 중요한 것은
그 부르심에 대한 응답임을 다시금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귀한 두 아들 모두를 하느님께 봉헌한 부모님께 감사드리며 하느님의 초대에 기꺼이 응답해 수도자로,
이제는 수도사제로서의 삶의 여정을 걸어가게 될 주세환 프란치스코 수사신부님께서
하느님께서 신부님을 품어주셨던 마음으로 만나는 모든 이들을
그리스도의 온기로 품어주는 행복한 사제가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전체 0